[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6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체인스토어협회, 백화점협회 등 6개 단체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유통분야 불공정 거래 근절 대책과 정책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유통업계 의견과 건의사항을 함께 청취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개혁은 어려운 일로, 당장의 어려움이나 고통을 피하기 위해 예외를 두면 원칙이 무너지고 시장 변화가 어려워 결국에는 실패하게 된다” 고 말했다.

이어 “유통분야 개혁도 납품업체 권익 보호와 불공정 거래 관행 근절이라는 원칙에서 후퇴하지 않고 예측 지속 가능하게 과감히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에 각 사업자 단체 대표들은 공정위가 발표한 유통분야 불공정 거래 근절 대책에 적극적으로 공감을 표하면서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유통업태별 거래 행태와 특성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유통업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정부와 기업 간 이해의 폭을 넓힐 것”이라며, 유통업계에서도 공정거래와 상생 협력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과 실천을 재차 당부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