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최필립(38)이 곧 결혼함으로써 품절남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소속사 엔터테인먼트TONG는 “최필립이 11월 4일 9살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서울 이촌동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최필립과 예비신부는 지난해 교회에서 처음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 교제 1년여 만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행사는 양가 가족과 지인, 관계자들을 초대한 가운데 기독교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1979년생인 최필립은 2005년 MBC 드라마 ‘영재의 전성시대’로 데뷔, 2006년 ‘소울메이트’에 출연하며 주목 받았다. 이후 ‘경성스캔들’(2007) ‘미스터리 형사’(2009) ‘아내가 뿔났다’(2015) ‘불어라 미풍아’(2016) 등에 출연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