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상공인의 경기불황 극복을 위해 명품마케팅을 제안, 지원을 약속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종로구 소상공인전용교육장에서 마케팅 분야 학계, 기관, 업계 전문가를 초청해 소상공인 명품마케팅 활용방안 전문가 간담회를 7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양극화 해소를 위한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방안의 일환으로 명품마케팅 소상공인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소상공인 명품마케팅 사례 및 전략분석을 통해 대기업에서 주로 사용하는 명품마케팅 전략을 소상공인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소상공인이 활용할 수 있는 명품마케팅 전략과 공단의 지원방안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도 진행됐다. 소상공인 명품마케팅 지원방안으로는 인적자원 및 조직관리 분야 지원과 명품 숍 입점·운영지원방안이 도출됐다.

김흥빈 이사장은 “소상공인이 경기불황을 타파할 수 있는 차별화 전략으로 명품마케팅을 능동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공단은 앞으로 소상공인 명품마케팅활용 사업화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