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푸드트럭 신규 영업장소를 19개소 32대 추가 발굴, 제공한다고 지난달 15일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에서 주관하는 문화행사에 푸드트럭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영업기회도 확대한다.

서울시는 그동안 푸드트럭 운영자, 상권분석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현장실사단’을 구성해 후보지 현장검증을 통해 북서울 꿈의 숲, DMC홍보관, 난지한강공원, 서울남산공원, 만리동광장,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보라매공원 등 최종 19개소 32대를 확정했다.

19개소 32대중 16개소 25대는 이번에 시 전체 통합공모 방식으로 영업자를 선정하며, 영업장소 특성상 재산관리부서 별로 자체공모가 필요한 3개소 7대는 추후 개별공모를 통해 영업자를 모집했다.

현장실사를 통해 신규 발굴된 19개소 영업지는 상시영업이 가능한 영업지로 영업기간은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이다. 서울소재 푸드트럭 영업자 또는 영업 희망자는 서울시 홈페이지(고시·공고)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밤도깨비야시장(5개소) 및 상시영업이 가능한 영업지에 대한 푸드트럭 영업자 선정 시 프랜차이즈업체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 향후 조례개정 등을 통해 국·공유지 및 공공기관 등이 주관하는 축제·행사에 프랜차이즈업체의 참여 제한을 제도화 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푸드트럭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익성 높은 운영 기회와 장소를 확대하는 것이 관건인 만큼, 서울시는 시·자치구에서 주관하는 문화행사에 푸드트럭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푸드트럭의 참여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푸드트럭 풀(POOL)'도 공모를 통해 구성, 운영한다.

곽종빈 서울시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서울시는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고 영세한 소상인들의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상시영업이 가능한 푸드트럭 영업장소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며 “서울시 문화행사는 물론 자치구, 민간기업 요청 시에도 푸드트럭이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기회를 확대하는 등 수익성 있는 푸드트럭 영업기회와 장소를 지속적으로 발굴·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