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LG가 지난 설에 이어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할 계획이다.

11일 LG에 따르면 LG전자가 5200억 원, LG화학이 2300억 원 등 9개 계열사가 총 1조 2000억 원 규모의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최대 12일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원자재 대금 결제, 급여 및 상여금 지급 등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몰리는 중소 협력회사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LG는 지난 설에도 9200억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 바 있다.

또 LG는 1차 협력업체에 대한 안내문 등을 통해 2·3차 협력회사들에게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권장키로 했다.

LG전자는 2·3차 협력회사에게 납품대금을 추석 전에 조기 지급하거나 낮은 금융비용으로 현금 결제할 수 있는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하는 1차 협력회사에게 상생펀드 대출 등의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