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사무처장(1급)에 손병두 금융위 상임위원을 임명했다.

금융위는 11일 손 상임위원을 신임 사무처장(국내 금융 정책 실무 총괄)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손 신임 처장은 인창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33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특히 그는 기획재정부국제기구과장, 외화자금과장, 국제금융과장, G20기획조정단장, 금융위 공적자금관리위원회(이하 공자위) 사무국장,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등 주요 직위를 거쳐 국내외 금융 정책에 밝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손 처장은 업무 처리가 치밀하고 갈등 조정에 능해 민감한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인물로 평가받는다. 또 공자위 사무국장 재직 시절에는 우리금융지주 민영화를 주도했고 금융위 상임위원 때는 조선·해운업 등의 구조조정 업무를 맡은 바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