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원용 기자>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11일 국회에서 부결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붙였지만, 총 293표 중 찬성 145표 반대 145표 기권 1표 무효 2표로 부결됐다.

당초 여야 대립으로 이날도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미뤄질 예정이었으나 정세균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으로 표결이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가결 정족수 2표가 모자라 통과는 불발됐다.

헌재소장 임명동의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지난 1월31일 박한철 전 소장 퇴임 이후 장기화된 헌재소장 공백 사태는 장기화될 전망이다.

이날 인준안이 부결됨에 따라 일차적으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타격을 입는 한편, 통과 실패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높은 상황을 고려하면 부결을 둘러싸고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과 보수 야당에 대해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