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최여진(34)이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10년째 월세 살이 중”이라고 밝혔다.

최여진은 11일 밤 11시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엄마에게 집을 선물해 드렸는데, 이후 다시 제로부터 시작했다”면서 정작 자신은 10년째 월세살이 중임을 솔직하게 고백, 효녀다운 면모를 보였다.

최여진은 이어 “제 목표는 집인 것 같다. 부모님께 먼저 집을 해드렸고, 그러다보니 당연히 이사를 못하고 있다. 나도 다른 연예인들처럼 멋진 집에 살고 싶다는 마음에 스트레스가 쌓였다”고 말했다.

까칠한 차도녀 여배우 이미지를 가진 최여진은 이날 비행소녀에서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반전 비주얼의 집을 공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연예계 대표 패셔니스타인 만큼 신상만 추구할 것 같았던 그녀의 집에 오래된 물건들이 가득 차 있었기 때문.

그녀는 10년 넘게 사용한 가스레인지와 가스점화기, 15년 된 전자레인지와 동거(?)하고 있는 소박하고 검소한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MC 허지웅은 “가스점화기는 오래된 떡볶이 맛집에 있는 것 아니냐”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고 최여진은 “가스레인지가 오래돼 점화할 때 사용하고 있다”며 “나중에 이사하면 어차피 다 바꿀 생각이고, 지금 잘 되는데 구태여 교체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독립할 때 베프가 사준 것이기도 하다”며 “망가지거나 아예 안 되지 않는 이상 바꾸지 않을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하면 우리 집엔 바꿔야 할 게 너무 많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을 공개한 최여진은 “웹서핑을 하다가 일명 ‘여배우 거울’을 발견했다”며 “침대 옆으로 놔두었더니, 방이 의외로 넓어 보이더라. 방이 두 배가 됐다”고 말하며 흐뭇해하기도 했다.

한편, MBN ‘비행소녀’는 비혼(非婚, 주체적 의사로 결혼을 하지 않은 것을 의미)을 주제로 연예계 대표 비혼녀 3인 3색의 리얼라이프를 담아낸 관찰 리얼리티다. 최여진과 함께 걸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34)·배우 조미령(44)이 출연한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