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바른정당이 독립적으로 자강할 수 있는지 현실을 똑바로 봤으면 좋겠다"라며 '보수 대통합론'을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바른정당이 자강론을 이야기하는 것은 순진한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바른정당 소속 의원 18명이 모인 여의도 인근 한 식당 만찬회동에서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이 입맞춤을 한 것에 대해선 "공개석상에서 그런 모습은 좋지 않다고 본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입맞춤 뒤에 한 행동이 더 코미디"라며 "김 의원은 유 의원이 사당을 만들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했고 유 의원은 전당대회를 요구하겠다고 했다. 입맞춤할 때와 전혀 다른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에는 다수를 차지하는 합당파가 공존하고 있다고 본다"며 "무엇이 보수에 힘을 싣고 대한민국을 위한 길인지 현명하게 판단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내년 지방선거까지 (보수 대통합이) 이뤄질 수 없다면 선거연대가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라는 뜻을 내비쳤다. 또 "홍준표 대표는 바른정당이 버티기가 어려울 것 이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