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휴대폰 기본요금 인하로 오늘부터 휴대전화 요금할인 20%"라는 출처 불명의 거짓 정보가 급속히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지난 10일부터 문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출처 불명의 정보에 대해 이용자들의 오해가 없기를 당부한다고 11일 밝혔다.

거짓 문자 내용의 골자는 가입자가 홈페이지나 전화로 직접 신청하면 약정할인 이용자도 추가로 20%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가짜뉴스는 이미 지난해 초부터 앞부분만 바뀐 채 수차례 회자된 바 있다. 내용과 달리 선택약정 요금할인 20%는 문 대통령 공약과 관련이 없고, 오늘부터 요금할인 20%로 된다는 것도 근거 없는 내용이다.

선택약정 할인제도는 지난 2014년 10월에 단통법 시행으로 도입됐으며, 2015년 4월 기존 12%였던 할인율이 20%로 상향조정됐다. 약정할인을 받는 이용자도 추가로 20% 요금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

정부는 오는 15일부터 선택약정 할인율을 25%로 상향 시행한다. 또 향후 취약계층 요금감면, 보편요금제 도입 등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할 때, 또 다른 가짜뉴스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3년부터 '전화를 할 때 앞 번호 010을 빼고 하면 전화요금이 절약 된다'는 내용이 담긴 가짜뉴스가 돌기도 했다. 이 역시 정부의 010번호통합 제도가 왜곡돼 퍼진 것으로 근거 없는 내용이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정책 시행을 앞두고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정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된다"며 "소비자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