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한반도의 비핵화는 이미 북한이 먼저 깼다"며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핵을 가지려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오판에 따른 전쟁이나 무력도발을 막기 위해 전술핵 재배치라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은 우리의 이마에 총을 겨누고 있는데 우리는 칼만 들고 대응하는 상황"이라며 "한국당이 주장하는 전술핵 재배치는 북핵 협상용이 아니라 실전 배치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의원은 이어 "2006년도에 북한이 1차 핵실험을 하는 순간에 한반도 비핵화 선언은 이미 휴지조각이 됐다"며 "이 선언은 대한민국(만)의 비핵화였고 북핵을 고도화시키는 결과만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태평양 건너에 존재하는 전략핵보다는 100㎞ 안에서 억제력을 갖고 있는 전술핵이 훨씬 실효적"이라며 "실시간 핵 대응능력을 갖춰야지만 북한의 핵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 의원은 그러면서 "전술핵이 재배치되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지휘하는 전작권으로 환수돼야 한다"며 "한미연합전력이 핵을 공유하고 관리하는 형태의 한국형 전술핵 운용방식이 새로운 모델로 운영되도록 한미가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