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운용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 “기가 막힌 일”이라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강력 촉구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문화계 인사들 수십여명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대통령에게 일일보고를 하고 이들 인사들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공작해온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이전 정부의 블랙리스트가 국민과 사법부에 의해서 준엄히 심판받았다”며 “게다가 이번 사안은 일반 정부기관도 아닌 국가정보원이 벌인 일이며, 현재 진행 중인 대선 개입 사건과 더불어 국정원이 이명박과 원세훈의 사조직으로 운영되었음을 보여주는 명확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원 전 국정원장을 추가 기소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반드시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검찰의 즉각적인 기소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전날(11일)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MB 정부 국정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좌파로 분류해 특정 프로그램에서 배제한 활동을 벌인 사실을 확인,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에 보고했다. 이 명단에는 유명 연예인을 포함해 영화감독과 작가 등 82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정권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별도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블랙리스트’가 새롭게 드러난 것이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원 전 원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실행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과 홍보 수석, 기획관리비서관 등도 이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 전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고위층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