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고(故) 최진실씨의 딸 최준희(14)양이 제기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내사를 진행해온 경찰이 무혐의 판단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하기로 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5일 최준희양이 SNS에 게재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으나 혐의가 없어 내사를 종결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양은 초등학교 4학년인 지난 2013년부터 외할머니로부터 폭행 및 폭언 등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최 양의 외할머니인 정옥숙씨와 가족 등 주변 관계인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변호사,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이 자리한 회의 결과 법적으로 처벌할 만한 사안은 아니라고 봤다"며 "앞으로 최 양과 할머니에 대한 지속적인 치료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무혐의로 내사 종결한다"고 밝혔다.

최 양은 지난달 5일 페이스북에 외할머니인 정씨에게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전날에는 집안에서 크게 시비가 붙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