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변으로 낚시를 떠난 70대 남성이 6일째 행방불명 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3일 오전 7시 20분경 광주 북구 용전동 영산강 지류로 낚시를 간 A(74)씨가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토바이를 타고 용전동으로 향한 뒤 현재까지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A씨의 오토바이는 강변에 주차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를 토대로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