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준 부결을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날선 책임 공방을 벌이고 가운데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3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를 겨냥해 “자기부정”이라고 비판했다.

과거 박 전 대표가 김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김 후보자 부결 이후 여당에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박 전 대표의 모순을 지적한 것이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야당 몫 헌법재판관으로 김 후보자를 추천한 바 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후보자를 추천했던) 2012년 당시는 이해찬 당 대표, 박지원 원내대표였다”며 “여러 후보자 가운데 평소에 했던 판결문을 살펴보고 법조 내부의 평판을 들어보고 인품과 자질을 제대로 갖췄다고 (판단해) 추천한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분이 코드인사라고 한다면 그것은 자기 부정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대표는 전날부터 진행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국민의당이 ‘정략적 판단’을 벗어나야 한다며 협조를 촉구했다.

그는 “당리당략과 존재감, 캐스팅 보트가 아니라 국민의 뜻을 받드는 신중한 결정해 달라”라며 “국회가 정략을 벗어나지 못하면 촛불은 국회를 향할 것”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야당이 김 후보자를 ‘코드인사’라며 반대하고 있는 데 대해 “실력과 자질이 부족하지 않고 넘치며,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고, 상식과 원칙을 가질 수 있는 유전무죄 유권무죄를 벗어낼 수 있는 사법 개혁의 적임자를 코드인사라고 할 수는 없지 않냐”며 “대법원의 공백을 메워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정략을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상황에서 대법원장 후보자마저 낙마할 경우 정부여당은 향후 국정 운영에 있어 심대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민주당은 김 후보자를 사법개혁의 적임자라고 평가하는 반면,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좌편향’ 코드인사라며 사퇴를 촉구하는 상황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