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바른정당은 13일 청와대의 인사 난맥을 지적하며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책임론을 거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가 이 정도로 난맥에 빠지고, 낙마자가 많이 나오면 추천을 한 인사수석이나 검증을 한 민정수석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런데 책임지라는 말이 안 나오는 것을 보니 그 사람들이 책임질 일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정이나 인사수석이 낸 의견을 무시할 수 있는 사람은 한 두 사람이 밖에 없다"며 "인사, 민정수석에게 잘못이 있다면 엄격히 책임을 묻고, 둘에게 책임이 없다면 누구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는지 솔직히 고백하고 이해를 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김이수 부결을 두고 분노했다고 하는데 그 전에 유신을 찬양한 박성진 후보자를 비호하는 청와대 내 '박사모 간자(間者·간첩)부터 색출하라"며 "지금의 인사 난맥 원인은 우리 야당에 있는 게 아니라 청와대에 있다"고 비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