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총체적인 인사 난국에 대해 정중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인사의 자중지란 코미디가 이제 사법부 코드화로까지 연결되고 있다. 얼마 전 스스로 낙마한 이유정 헌법재판관과 그저께 부결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부결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 한심하고 가관인 것은 어제 추미애 여당 대표의 행태"라며 "스스로 반성과 자기 성찰을 해야 되는데도 불구하고 오만과 불손의 극치,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런 태도가 견지되는 한 저는 협치는 이뤄지기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며 "대정부질문에서는 여당 의원들과 국무총리가 마치 합세라도 한 듯 우리 당대표, 역대 대통령 과거사를 들추면서 맞장구치는 모습을 봤는데 마치 앞으로 사정정국이라도 전개할 듯 야당 의원들에게 겁주기라도 하려는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당은 지금 이런 행태에 대해 스스로 자성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며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총체적 인사난국에 대해 사과하고 이것을 계기로 해서 총체적 인사난국을 이끈 인사라인에 대한 책임을 묻고 재점검해줄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