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추리 콤비 권상우·성동일이 주연한 영화 ‘탐정2’(감독 이언희)가 3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갔다.

13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권상우, 성동일과 이광수가 출연하는 영화 ‘탐정2’가 모든 촬영을 마치고 11일 크랭크업했다.

‘탐정2’는 2015년 개봉한 ‘탐정:더 비기닝’(262만명)의 후속작으로 탐정사무소를 개업한 강대만(권상우)과 노태수(성동일)가 첫 사건을 의뢰받고 미궁 속 사건을 해결하며 벌어지는 코믹 범죄 추리극이다.

전편에서 탐정을 꿈꾸지만 현실은 만화방 주인이었던 강대만 역의 권상우는 아내 몰래 만화방을 팔고, 탐정사무소를 개업해 진짜 탐정이 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리를 펼친다.

강력계 레전드 형사였으나 졸지에 강대만과 함께 탐정사무소를 차리게 된 노태수 역의 성동일은 아내의 핍박에도 불구, 사건을 해결해나가며 전편보다 더 강한 액션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멘사 회원이자 사이버 수사대 출신이지만 불의의 사고로 현재는 사이버 흥신소를 운영하는 여치 역의 이광수가 최강 추리 콤비 권상우, 성동일과 밀당 찰떡 케미로 작품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번 작품에는 전작에 이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는 권상우·성동일·이광수와 함께 서영희·이일화·손담비 등이 출연한다.

권상우는 “전편에서 함께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더 뜻깊은 촬영이었다. 스토리가 더 탄탄해진만큼 관객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저 또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유난히 더운 여름에 고생한 동료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즐거웠던 촬영이라 시원섭섭하다”고 했다.

이번 영화는 ‘미씽:사라진 여자’를 만든 이언희 감독이 연출했다. 내년 개봉 예정이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