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 페루 리마에서 개최된 제131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윤리위원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반 전 사무총장은 "겸허히 IOC 윤리위원장직을 수락하며 인권이 존중되고 보호받는 세상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스포츠의 무한한 가능성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 재임 시 IOC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고 풍부한 국제 경험을 가지고 있으므로 IOC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제고하는 임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IOC 윤리위원회는 올림픽 헌장의 원칙에 따라 IOC의 윤리 원칙을 규정·갱신하고 IOC 윤리 규정 위반 관련 사항을 조사해 필요시 조치 또는 제재를 IOC 집행위원회에 제안하는 IOC 산하 독립 기구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