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페라리가 18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페라리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페라리가 진출한 60여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번 월드투어 행사는 페라리의 창립 70주년을 축하하고, 페라리의 역사와 70년 동안 구축되고 이어져 온 브랜드의 핵심 가치 등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페라리의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주)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신차 개발, 자동차 문화 수준 향상에 앞장서오며 페라리는 70년간 명실공히 수퍼카 업계를 선도해 왔다"고 "향후에도 페라리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이라는 가치를 지킴으로써 페라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에게 감동과 자부심을 선사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70주년 기념 아이콘 '라페라리 아페르타'가 베일을 벗는 순서였다. 70주년을 위해 제작된 특별 한정 모델, 라페라리 아페르타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에 첫 소개됐다.

라페라리 아페르타는 페라리 최상위의 초고성능 슈퍼카 모델인 '라페라리'의 오픈-탑 버전으로 최대 출력 963마력, 최고속도 350km/h의 힘을 지녔으며, 페라리의 최신 기술이 담긴 전기 모터와 페라리 전동의 독보적인 v12엔진이 결합됐다.
또 행사장에는 '테일러 메이드 프로젝트'로 탄생한 차량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테일러 메이드 프로젝트'는 F12베를리네타, 캘리포니아 T, 488 GTB를 포함한 5개 모델에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70가지 모델로부터 영감을 받은 70가지 스타일을 적용해 총 350대를 한정 생산한 프로젝트다. 이날 행사에는 이 프로젝트로 생산된 모델 중 SA아페르타로부터 영감을 받아 탄생한 테일러메이드 F12베를리네타 차량이 특별 전시됐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