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9일 공개 회의 석상에서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 특보가 안보특보로는 적절치 않다는 발언은 소신이냐'는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소신이라기보다는 발언이 과했던 것 같다.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청와대 누구로부터 무슨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으로부터 조심하라고(경고 받았다)"고 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청와대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국회 국방위원회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