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부부싸움' 때문이었다는 주장을 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은) 권양숙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대 정치보복은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이 말은 또 무슨 궤변인가. 노무현을 이명박이 죽였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이것이 이명박 대통령 책임이란 말인가. 그래서 그 한을 풀겠다고 지금 이 난장을 벌이는 것인가"라며 "적폐청산을 내걸고 정치보복의 헌 칼을 휘두르는 망나니 굿판을 즉각 중단하라"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