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중학생 아들의 교내 성추행·성희롱 사건에 대해 "피해 학생과 학부모, 학교 측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그리고 정치인으로서 죄송스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5년 당시 제 아이와 피해 학생은 중학교 1학년, 만 12세였고 친구 사이였다"며 "그때 제 아이가 문제의 행동을 했고 피해학생이 거부하자 중단했다. 이후 중학교 2학년 때 제 아이가 피해 학생에게 익명으로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냈고 피해 학생이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제 아이는 자신이 한 일이라는 사실을 바로 밝히고, 피해 학생에게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며 "이에 피해 학생과 부모는 취하를 원하며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부연했다.

정 전 의원은 "사건 수사와 재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됐고 제 아이는 지난해 학교폭력자치위원회 결정에 따라 하루 8시간씩 5일간 총 40시간의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했고 부모교육도 8시간 이행했다"며 "올해 초 가정법원 재판결과에 따라 다시 한 번 아이 교육 40시간, 부모 교육 8시간 이수 명령을 추가로 받고 성실하게 교육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 전체 과정 동안 저는 제 아이의 처벌 회피를 위한 그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둔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정치인으로 살아오며 아버지의 역할에는 소홀했던 것은 아닌지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아버지로서 마음이 무겁고 착잡하다. 제 아이 역시 잘못을 뉘우치며 크게 후회하고 있다"고 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