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경기도는 일하는 청년통장 신청 마감을 오는 25일 오후 6시까지 연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애초 마감은 이날 오후 6시까지였으나 오전부터 청년통장 신청자가 3만명 이상 한꺼번에 몰리면서 신청 홈페이지(account.joaba.net)가 일시적으로 중단되기도 했다.

이날 오전 9시~오후 2시까지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순위 1~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인 일하는 청년통장 참여자는 매월 10만원을 저축하고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도의 지원금과 민간기부금, 이자 등을 합쳐 1000만원을 손에 넣게 된다.

8월 29일 현재 도내 거주 만 18~34세 이하 청년 가운데 중위소득 100% 이하일 경우 신청할 수 있다. 1인 가구 기준으로 보면 165만2931원, 4인 가구 446만7380원이다. 경기도는 11월 14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한다.

한편 지난해 5월 500명을 모집한 1차 공모 때는 3301명이 몰려 6.6대 1을, 10월 1000명을 모집한 추가공모에는 5377명이 몰려 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5000명 모집에서는 2만1302명이 몰려 4.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남경필 도지사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일하는 청년시리즈' 3개 사업중 하나로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통한 청년 일자리 마련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청년연금, 청년복지포인트 등이 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