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 준비중인 전략폭격기 B-1B 랜서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미국의 B-1B 폭격기가 북한 동해 해상을 비행했다.

다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미 공군 소속 B-1B 랜서 폭격기가 F-15C 이글 전투기의 호휘 속에 북한 동해 상공의 국제 공역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성명에 따르면 B-1B 랜서 폭격기는 미국령 괌에 위치한 공군기지에서 이륙했다. F-15C 전투기는 일본 오키나와의 미군 기지에서 발진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21세기 들어 북한 해상을 비행한 미국 전투기나 폭격기 중 비무장지대(DMZ) 가장 북쪽으로 간 것"이라며 "북한의 무분별한 행동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임무는 미국의 결의는 물론, 대통령이 어떤 위협도 저지하기 위한 많은 군사 옵션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분명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은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전체 국제 사회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며 "우리는 미국 본토와 동맹을 방어하기 위해 전방위적 군사 역량을 활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멈추지 않으면 미국이 군사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거듭 경고해 왔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 미치광이 등이라고 조롱했다.

김정은은 "역대 그 어느 미국 대통령에게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미치광이 나발"이라며 "트럼프가 그 무엇을 생각했든 간에 그 이상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다. 늙다리 미치광이를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라고 맞받았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