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취임 100일을 맞아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은 행안부의 대표적인 과제"라며 지방분권 추진 의지를 재천명했다.

지난 24일 취임 100일을 맞은 김 장관은 25일 행안부 직원들에게 "분권과 균형이야말로 우리 사회에 무너진 공공성을 되살리고 옅어질대로 옅어진 연대성을 복구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분권은 소수의 가진 자에게 더욱 집중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깨자는 것이다. 집중된 것을 나누자면 많이 가진 자가 먼저 내놓아야 한다"면서 "'이건 이미 내 것이고, 한 번 내 것은 영원히 내 것이야'가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다 함께 나눠야 하는 것'이라는 공공성에 대한 강조가 분권의 기본철학"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균형은 작고 약한 자에게도 기회를 주어 골고루 잘 사는 구조를 세우자는 것"이라며 "강한 자가 아니라 약한 자의 편을 들어줘야 한다. 연대성이 균형의 출발점이다. 이 일에는 지방분권실과 재정경제실이 두 축이 돼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소방, 경찰 등 현장 공무원을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경쟁은 너무나 치열하고 금수저와 흙수저의 거리는 까마득하다. 젊은이들의 좌절과 분노가 깊다"면서 "그래서 새 정부는 공무원을 더 뽑으려 한다. 젊은이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다. 사회적으로 필요하면서도 힘든 일을 하는 소방, 경찰, 복지 분야 공무원에 대한 수요 또한 높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 장관은 마지막으로 "행안부가 열심히 하는 공적 업무가 바로 공공성과 연대성을 되살리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주어진 일을 어떻게 할까가 고민될 때 '우리 사회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연대성을 공고히 하는 방향인가 아닌가'를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았으나 핵 도발로 인한 북미간 긴장 고조 등 안보 위협이 높아짐에 따라 100일간 성과 홍보나 기자간담회 등 별도 행사를 갖지 않기로 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