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김혜수가 주연을 맡은 누아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이 ‘소중한 여인(가제)’에서 제목을 확정하고 오는 11월 개봉한다고 씨네그루가 25일 밝혔다.

1차 포스터를 공개한 영화 ‘미옥’은 범죄 집단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조직의 2인자가 은퇴 준비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서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전쟁을 그렸다. ‘이젠…끝내자’라는 카피는 벼랑 끝에 선 김혜수가 반드시 잡아야 하는 마지막 기회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현정으로 분한 배우 김혜수의 색다른 모습이 담겨 시선을 압도한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선보이는 은발의 짧은 헤어스타일과 붉은빛 가죽 재킷이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김혜수·이선균·이희준 등 연기력과 스타성을 고루 갖춘 배우들이 합류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고 특히 김혜수가 주인공을 맡아 화제다. 김혜수는 조직의 넘버투이자 실세인 ‘현정’을, 이선균은 그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상훈’을 연기했다. 이희준은 출세를 눈앞에 두고 덜미를 잡힌 검사 ‘최 검사’를 맡았다.

영화는 11월 9일 개봉할 예정이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