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청와대는 오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초청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27일 추진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화는 안보를 중심으로 초당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초청할 계획이지만 각 당의 의사를 존중해 최종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회동 날짜를 27일로 공식화 한 데 대해 박 대변인은 “이번 주와 다음 주 일정을 보면 27일이 가장 적합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5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 10명 중 일부가 참석 못해도 회동 날짜에 변동이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최선을 다하는 중이기 때문에 계획대로 이뤄져서 국민이 안심하고 희망을 갖는 추석을 보내도록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모습이 보이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여야 초청 회동에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단독 회동’을 역제안한 것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방미 전에 여야 대표회동을 직접 말씀하고 나가셨다. 여야 대표회동을 통해 안보문제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정당 협치 문제들의 디딤돌로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각 당에 설명을 드리고 초청에 응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5당 회동’ 추진을 시사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