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용 기자 karas27@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에 매진하다 혁신성장 전략도 병행키로한데 대해 "문재인 정부가 이제야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깨달은 것 같다.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27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처음부터 옳은 길을 갔더라면 얼마나 좋았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어제 경제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만으론 성장으로 가지 않는다며 혁신성장을 강조했고 대통령도 뒤늦게 혁신성장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며 "안보정책도 나약한 유화의 길을 고집하다 뒤늦게 국당이 제안한 안을 따라오더니 이제 경제노선도 분배주도 정책 고집하다 뒤늦게 국민의당의 제안, 혁신성장의 길을 따라오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김동연 패싱하고 산타클로스 복지에 매달렸던 것에 대해 국민을 위해 반성하고 변화해야한다"며 "이제 단호한 경제정책 전환 시그널 혁신과 성장의 시그널 보내야 한다. 예산도 이 원칙에서 재검토돼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정밀한 재정설계 없이 복지확대에 치중하다 정작 중요한 혁신과 성장 뒷전으로 밀렸다. 지역성장예산, SOC(사회간접자본) 예산도 피해를 입었다"며 "청와대와 여당도 혁신과 성장의 가치를 깨달은 만큼 내년 예산도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경제는 이념으로 살리지 못한다. 경제는 실사구시의 혁신으로 도전으로 시장의 역동성으로 살리는 것이라는 점 명심하기 바란다"고도 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