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혁신성장은 우리 새 정부의 성장 전략에서 소득주도 성장전략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소득주도 성장이 수요 측면에서 성장을 이끄는 전략이라면 공급 측면에서 성장을 이끄는 전략이 혁신성장이라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뉴욕 순방 기간 미국 금융·경제인 대상 설명회에서 소개한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정부 경제정책의 '3축'을 언급하며 "그 세 개의 축 가운데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공정경제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혁신성장에 대해서는 개념이나 구체적인 정책방안을 상대적으로 덜 제시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혁신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대통령직속 4차 산업 혁명위원회를 신설했다"며 "이미 올해 추경 예산에 혁신성장을 위한 많은 예산이 배정돼 집행되고 있고, 내년도 예산안에는 더더욱 본격적으로 예산이 배정돼 반영돼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임명되지 못하고 4차산업혁명위원회도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못했기 때문에 혁신성장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 성장에 대해서 우리 경제 부처에서 보다 빠른 시일 내에 개념을 정립하고 구체적인 정책방안과 그런 정책들이 집행됐을 때 예상되는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하는 한편으로 속도감 있는 집행전략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강조한 혁신성장의 개념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추린 국정과제 속에도 소개된 내용이다.

자문위는 기존의 대기업 중심의 경제성장 패러다임을 중소기업과 창업벤처기업 중심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성장의 과실을 근로자가 나눠갖는 개념을 혁신성장이라 이름붙인 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