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민아가 인천광역시 홍보대사에 위촉돼 눈길을 끌었다.

27일 소속사인 드림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인천광역시는 이날 시청 접견실에서 걸스데이 민아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번 위촉으로 민아는 앞으로 2년 동안 인천광역시 홍보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시와 시정 홍보용 영상 제작과 각종 대규모 행사 등에 인천을 알리기 위해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아는 “인천 출신으로서 세계 속의 명품도시 인천을 국내외에 널리 홍보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민아는 2010년 걸스데이로 데뷔 해 2013년 첫 정규 앨범 1집 ‘기대’를 발매하는 등 잇달아 히트곡 주인공이 됐다.

더욱이 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에 여자 주인공으로 발탁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고 지난해 3월 다섯 번째 미니앨범 ‘GIRL'S DAY EVERYDAY #5’를 발매하는 등 데뷔 7년 차 징크스가 무색하게 만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드림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