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빅이슈>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페막식 사회자로 배우 김태우와 한예리가 선정돼 어떤 케미를 선사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0월 21일 영화의 전당에서 열흘간의 축제를 마무리하는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김태우와 한예리가 선정됐다.

두 사람은 꾸준한 연기활동을 선보이는 가운데 영화계 선후배 사이로 색다른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1996년 드라마 ‘첫사랑’으로 데뷔한 김태우는 영화 ‘접속(1997년)’을 비롯해 ‘공공경비구역 JSA(2000년)’, ‘해변의 여인(2006년)’,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2013년)’, ‘굿와이프(2016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한예리는 다수의 단편영화에 출연하며 독립영화계의 스타로 주목받았고 이후 영화 ‘남쪽으로 튀어(2013년)’, ‘해무(2014년)’, ‘극적인 하룻밤(2015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2016)’, ‘청춘시대(2016년)’ 등 여러 작품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고 있다.

한편 올해로 22번째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개최된다. 아시아필름마켓은 같은달 14일부터 17일까지, 아시아프로젝트마켓은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