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옛 여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정치보복 주장에 대해 "정치보복을 경험해봐서도 그렇고 체질적으로도 정치보복에 반대한다"고 부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 만찬 회동에서 "앞 정부를 기획 사정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인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 (과정에서) 혹시라도 정치 보복 우려에 대해서 귀를 기울이겠다"면서도 "그런데 개별 비리가 불거져 나오는데 수사를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에 대해 "제가 주장하는 적폐청산은 개인에 대한 처벌이나 문책이 아니라 불공정 특권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인사 난맥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며 "조각이 끝나면 (5대 배제 원칙 세부기준을) 발표할 예정인데 마련이 되면 시행착오를 극복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사드 경제 제제 정상화 방안'을 질문 받고 "사드 문제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해서는 "사드는 임시배치를 결정한 상태이고 이후 일반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보고 (배치를) 최종 결정하겠다"며 "사드 추가 도입 부분은 사드 자체를 반대하는 분들에 대한 설득이 우선시 돼야하기 때문에 그 부분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팀 엇박자 논란은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라인의 불협화음을 지적받고 "각 담당부서에 따라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게 당연하고 이를 엇박자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고 박 수석대변인과 손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주요 결정권자들의 목소리가 다른데 이 부분에 대해선 전략적이라고 평가하면서 한국에서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엇박자라고 평가하는 것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특사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시기와 조건이 맞지 않는다"며 "조만간 시기와 조건이 되면 보낼 것이다"고 선을 그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