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배우 나문희가 주연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가 일주일 만에 100만 관객을 모았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아이 캔 스피크’는 27일 933개관에서 3948회 상영, 12만6554명을 동원해 개봉 일주일 만에 누적 관객수 100만명을 돌파(102만7706명)함으로써 ‘킹스맨: 골든서클’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이날 매출액은 7억2800만 원(누적 매출액 78억 원), 매출액 점유율은 17.4%였다.

‘아이 캔 스피크’는 하루에도 몇 번씩 민원을 넣으러 와 구청 직원들에게 도깨비 할매라고 불리는 옥분이 민원접수창구에서 일하는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민재에게 영어를 배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나문희가 옥분으로, 이제훈이 민재로 출연했다. 위안부 문제를 웃음과 눈물로 조명해 입소문이 계속 퍼지고 있다.

‘시라노:연애조작단’(2010) ‘스카우트’(2007) ‘광식이 동생 광태’(2005) 등을 만든 김현석 감독이 연출한 ‘아이 캔 스피크’는 27일 개봉한 ‘킹스맨: 골든서클’이 48만1891명을 동원하며 청소년관람불가 등급 외화 오프닝 기록을 세웠는데도 2주차 영화로 선전을 펼쳤다.

한편 27일 박스오피스 순위는 1위 ‘킹스맨:골든 서클’(48만1891명), 3위 ‘살인자의 기억법’(1만7741명, 누적 253만명), 4위 ‘베이비 드라이버’(8548명, 75만명), 5위 ‘극장판 요괴워치:하늘을 나는 고래와 더블세계다냥!’(5975명, 7448명) 순이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