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절반(52%)은 휴업 또는 폐업, 41%는 매출 감소 고통
- 161개 여행사 대상 전화 전수조사 결과

[일요서울ㅣ정치팀] 지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콘텐츠 금지령)으로 국내에서 중국 단체관광객들을 전담하는 대부분의 여행사가 이미 폐업했거나 휴업 또는 경제적으로 적지 않은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광주서구갑)이 국내의 중국인 단체관광객 유치 전담여행사 161곳을 전수조사(2017.9.27.~29, 유선전화 설문조사 형태로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161곳 중 폐업 11.2%(18개소), 휴업 41.0%(66개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매출감소 등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업체도 41.6%(67개소)에 달했다.

이에 따라 전체의 93.8%에 해당하는 151개 여행사가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로 인한 직접 피해 당사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송 의원이 실시한 이번 조사로 중국의 한한령 시행 초기인 지난 4월 초 한국여행업협회(KATA)가 161개 중국 전담 여행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경영실태조사 때 보다 관련업계의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 한국여행업협회가 같은 여행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 사업을 기존대로 유지하고 있다 62% ▲ 휴업 26% ▲ 단축근무 ▲11% ▲ 폐업 1%인 것으로 응답했다.

4월 당시 중국 전담여행사의 38%만 사드보복 조치에 따른 피해를 입었던데 비해 5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폐업은 1%(2개소)에서 11.2%(18개소)로, 휴업은 26%(42개소)에서 41%(66개소)로 크게 증가했다. 휴ㆍ폐업을 하지 않은 나머지 업체들도 대부분 단축 근무, 직원 퇴사, 매출 감소 등 경제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송기석 의원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 제도 및 관광기금 운영자금 특별융자지원제도의 확대 지원 등 정부가 구제 대책 마련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송 의원은 “차제에 중국과 일본에 과도하게 의존했던 우리 관광 산업 체질 개선과 함께 정부가 컨트롤타워를 구성해 동남아 관광객의 일시적 무비자와 같은 규제완화 및 제도개선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