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팀>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한전은 조직위원회와 함께 9월 2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전력설비 적기 건설을 기념하는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조환익 한전 사장을 비롯, 이희범 올림픽 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강원도 국회의원 및 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전은 동계올림픽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2015년부터 송전 및 배전설비를 신·증설하는 사업을 추진했고, 올림픽 경기장 및 주요건물의 구내 임시배전설비 공사를 함께 추진하여 전력인프라를 구축 완료했다.

2016년부터 올림픽 전력설비 건설을 전담하는 ‘올림픽시설 T/F’를 조직했고, 조직위원회 및 IOC 에너지 전문가와 정기적인 리뷰 회의를 통해 국제 올림픽 기준에 맞는 전력공급 설비를 구축했다.

한편 이날 전력설비 준공식과 함께 올림픽 기간 무결점 전력공급 및 행사지원을 담당할 올림픽 조직위원회 내 ‘올림픽 전력본부’ 조직신설에 따른 발대식 행사를 개최했다.

올림픽 전력본부는 지속적으로 올림픽을 지원할 수 있는 전문조직으로서, 전력지원실*과 올림픽지원실**로 구성되어 올림픽 이전부터 패럴림픽 종료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한전과 긴밀한 협력으로 전력설비 준공식을 개최한 점에 감사하며, 무결점 전력공급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대회가 되어 국가와 지역사회에 지속가능한 유산을 남기도록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전력설비 준공식 및 전력본부 발대식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며, 이번 대회가 역대 최고의 성공적인 평가를 받고 국격 향상에 기여하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