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보험기간이 만료되면 찾아가야 할 생명·손해보험 만기보험금 미지급금이 1조원대인 것으로 드러나 휴면보험금 캠페인 등의 실효성에 의문이 들고 있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국내 보험회사들의 만기보험금 미지급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생명보험사 1조676억 원, 손해보험사 1542억 원 등 총 1조2219억 원이 미지급되고 있었다.

회사별로는 생명보험사의 경우 삼성생명이 2243억110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한화생명 1572억1400만 원, 농협생명 1566억2000만 원, 교보생명 1273억6000만 원 순이었다. 손해보험사는 삼성화재 410억6900만 원, 동부화재 374억9300만 원, 메리츠화재 190억2700만 원, 롯데손해 118억3500만 원 순으로 조사됐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만기보험금 미지급금 발생 사유의 주 이유를 ‘연락두절’이라고 설명했다. 휴면보험 보유고객에게 유선·우편·이메일·문자메시지 등으로 통지해 휴면보험금을 찾아주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지만 만기보험금이 1조 원을 넘어서면서 ‘실효성’에 물음표가 붙고 있다.

한편 소멸시효가 경과된 만기보험 미지급 일부는 ‘서민금융진흥원’의 재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