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에서 낚시보트가 뒤집혀 인명피해가 연이어 발생했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3분경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 신촌포구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가 뒤집혀 일가족 5명이 바다에 빠졌다.

이 사고로 허모(47)씨 등 성인 3명과 17개월 된 남아는 물밖으로 나왔지만, 실종됐던 허모(4)군은 119구조대와 해경이 합동 수색과정에서 발견해 인근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중엄리 앞 해안도로 인근 해상 갯바위에서 낚시객 2명을 태운 고무보트가 뒤집혀 1명이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