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정치권은 한미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정 협상하기로 사실상 합의한 것과 관련해 일제히 국익을 우선해야 한다고 5일 강조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관계당국은 국익에 우선해서 한미FTA 개정에 충실하게 논의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정부는 국익을 지켜내는 협상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며 “안보는 물론 경제에도 큰 파급이 미치는 한미동맹을 흔드는 반미세력에 대해서도 엄중히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국익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했고,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만반의 준비로 국익을 지키고 여파를 최소화하도록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제 2차 한미 FTA 공동위원회 특별회기 결과, 양국은 FTA의 상호 호혜성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FTA의 개정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5일 밝혔다.

한미 양국은 4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2차 한미 FTA 공동위 특별회기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우리 측은 한미 FTA의 상호 호혜성과 한미 FTA와 미국의 무역적자와의 관계 등을 중심으로 하는 FTA 효과분석 내용을 공유했다.

또 양국이 개정에 합의함에 따라 우리 측은 통상절차법에 따라 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한다. 이후 공청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한 뒤, 통상조약 체결계획을 수립한다.

안건은 대외경제장관회의를 거친 뒤 국회보고를 하고 개정 협상 개시 선언에 들어간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