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공주민속촌은 '깨끗하고 깔끔하다'는 의미인 '정갈하다'라는 단어가 아주 잘 어울리는 장소다. 현대 도시 속에 자리잡은 민속촌의 모습은 우리 역사의 자랑이다.

사진제공: 서울현대전문학교 드론학과 과정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