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0일 바른정당과의 이른바 '보수통합'에 대해 "지방선거가 아니라 연말 전에, 가까운 시일 안에 양당이 움직였던 결과가 나올 수도 있지 않겠는가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총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이야기는 물밑에서 오고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총장은 "지난번 소위 3선급 이상들이 만나서 자연스럽게 통합기구를 만들자고 했는데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나름대로 진행이 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포퓰리즘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야당이 하나로 뭉쳤을 때 가능하다는 부분에 공감을 갖는 분들이 많이 있고, 바른정당의 뜻있는 분들과는 많은 교감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 시나리오에 대해 "우선 재야 시민단체까지 할 수 있는 그림도 나름대로 그려보고 있다. 또 당 대 당 통합이라는 큰 그림 속에서 함께할 수 있는 그림도 있다"며 "정 안되면 부분통합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