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전기차 충전기의 잦은 고장과 시스템 오류 등으로 인해 36.2%의 충전기가 사용불가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실이 8일 기준 환경공단이 구축한 전기차 충전인프라시스템을 통해 전국 전기차 충전기 활용 현황을 점검한 결과, 급속과 완속 충전기를 포함한 전체 충전기 2025개 중 1292개(63.8%)만이 사용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전인프라시스템에 등록된 충전기와 사용가능한 충전기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74개 중 168개(63.8%)만이 사용가능했고, 나머지 106개 충전기는 점검중(통신 미연결), 운영중지 등으로 적색등이 켜져 있어 사용이 불가능했다.

부산은 69개 중 34개(49.2%), 대구는 173개 중 60개(34.6%), 인천은 57개 중 30개(52.6%), 광주는 71개 중 51개(71.8%), 대전은 36개 중 18개(50%), 울산은 27개 중 21개(77.7%), 경기도는 316개 중 173개(54.7%)만이 사용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산, 대구, 대전 지역의 충전기는 절반 이상이 사용불능상태로 전기차 이용자들의 불편이 심각한 상황이다. 실제 2016년 한 해 동안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는 1기당 고장횟수가 평균 1.1회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삼화 의원실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7년도 급속충전시설 오류·고장 건수'에 따르면, 2016년 모뎀이상 203기, 충전불가 67기, LCD 이상 48기, 차단기트립 35기, 프로그램 오류 80기, 기타(사용미숙 등) 133기로 총 566기가 고장 등으로 사용불가한 상태였다. 충전기 1기당 고장횟수가 평균 1.1회 발생한 것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