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령부) 댓글공작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은 11일 “사이버사령부 정치관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연제욱·옥도경 전 사령관 등의 주거지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 당시 국정원 외에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