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현재 관세당국의 통관검사가 강화됐음에도 최근 3년간 국내로 밀반입된 인육캡슐이 8511정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육캡슐은 과거부터 유해성과 비윤리 논란이 일고 있어 적잖은 파장이 예고된다.

‘국제우편’ 밀반입 통관검사 강화하자 ‘여행자휴대품’으로 우회
1kg에 25만 원, 30~50정에 6만~9만 원선···세균 187억 마리 검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2014~2016년) 인육캡슐 밀반입 유형 및 적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3년간 총 밀반입된 인육캡슐이 8511정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여행자휴대품을 통한 밀반입이 지난 2015년 이후 증가추세에 있고 같은 방법으로 올해도 90정 이상이 적발되는 등 국내 밀반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밀반입 현황을 보면 2014년 6694정, 2015년 1251정, 2016년 476정으로 밀반입 총량이 감소하고 있고, 2015년까지 4794정 밀반입이 있었던 국제우편 밀반입도 2016년도와 올해 적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여행자휴대품에 숨겨 밀반입된 양은 총 3717정으로 2015년 328정에서 지난해 476정으로 45.1% 증가했으며 올해도 6월까지 90정이 적발되는 등 밀반입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우범지역(동북부지방)에서 오는 국제우편에 대해서는 관세당국이 전량 개장검사를 하는 등 통관검사가 강화되면서 여행자휴대품을 통한 밀반입이 지난해부터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사산한 태아나
태반 이용해 제조


인육캡슐은 사산(死産)한 태아나 태반을 말려 분말이나 알약 형태로 만든다. 국내에서는 만병통치약이나 자양강장제 등으로 잘못 알려져 밀반입 시도가 끊이지 않은 상황이다. 인육캡슐은 비윤리적이라는 논란과 함께 인체에 유해하다는 연구결과도 나오고 있다.

인육캡슐은 지난 2011년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세간에 충격을 안겨줬다. 당시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은 인육캡슐이 제조되고 있다는 중국의 한 도시로 들어가 제조과정과 성분의 실상을 고발했다.

방송에서는 출산과정에서 나오는 태반과 사산된 태아를 이용해 인육캡슐을 만드는 장면이 나와 시청자들을 경악케 만들었다. 캡슐을 분해하자 아이의 머리카락 등이 나오기도 했다.

또 현지 판매상들은 가정집 냉장고에 죽은 아기를 보관하고 있었다. 약재 건조용 전자레인지 등을 이용해 가루로 만들어 캡슐을 제조하는 모습이 제작진의 카메라에 담겼다.

마치 한약재를 만들듯 건조시키고 가루로 만들어 캡슐에 담는 작업이 위생 시설도 안 갖춰진 가정집에서 일어나고 있던 것이다.

또 오랜 기간 다량의 인육캡슐을 판매하고 있다는 현지인은 한국을 오가는 조선족 브로커에 의해 한국으로 유입되고 있으며 한국에 들어오면 중국 현지 가격보다 수십 배 비싸져 인육캡슐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인육캡슐은 아직까지 최고의 자양강장제로 불리며 비밀리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형 간염바이러스
검출도


식약처에 따르면 인육캡슐은 효능과 부작용이 검증이 안 되고, 박테리아에 감염될 수 있는 위험한 물건이다. 캡슐 한 개당 무게는 대략 0.4g 정도다.

지난 2012년 식약처 검사결과 인육캡슐 1정에서 박테리아 등 세균 187억 마리가 검출됐고, B형 간염바이러스가 발견된 것도 있었다. 이는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인육캡슐은 말기 암, 만성신부전증, 중증 당뇨, 피부미용, 기타 난치병에 효과가 있다는 미신 때문에 거래가 끊이지 않는다. 인육캡슐은 1㎏에 25만 원, 30~50정에 6만~9만 원선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육캡슐은 국내 구매자의 요청에 따라 주로 길림, 연길 등 중국 동북부지방에서 조선족 등이 여행자휴대품에 숨겨 들여온다. 이 밖에 국제 우편물 등 간편하게 통관할 수 있는 절차를 악용해 밀반입을 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은 여행자휴대품, 국제 택배물품과 우편물 등에 대한 수입 통관 과정에서 성분 표기 미상의 약품(캡슐) 및 분말은 전량 개장검사와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인간 DNA가 확인되는 경우 통관을 보류하고 적발정보를 중국해관총서에 통보하는 등 인육캡슐 밀반입을 철저하게 적발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아직까지도 밀반입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박명재 의원은 “식약처 검사 결과 인육캡슐에 인체에 유해한 세균이 대량 검출되는 등 섭취 시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으며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세청은 단 한 정의 인육캡슐도 유통되지 않도록 우범지역에서 오는 국제우편뿐만 아니라 여행자휴대품에 대해서도 철저한 통관 검사를 통해 인육캡슐 밀반입 근절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