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DMZ 다큐 투어 버스를 14일부터 주말마다 운영한다.

1인당 만원에 이용할 수 있는 이번 투어는 DMZ국제다큐영화제 전시관 관람을 비롯하여 왕복 버스, 전문 가이드, 드라마 ‘태양의 후예’ 군번줄 체험, 크로마키 사진 체험 등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참여 희망자는 소셜커머스 티켓몬스터에서 ‘DMZ 다큐투어 당일여행’ 상품을 구입하면 된다. 반나절 일정의 투어버스는 지하철 2호선 합정역에서 출발, 오는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매주 토, 일요일 오전 9시와 오후 2시 30분 하루 2회씩 운영되며, 버스 한 대당 30명까지 이용 가능하다.

그동안 캠프그리브스는 민간인통제구역에 위치해 방문 3일전에 사전신청, 군부대의 허가가 있어야만 출입할 수 있었다. 반면 이제는 복잡한 절차 없이 투어버스 티켓 구입만으로 방문할 수 있게 되었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투어버스 이용객은 저렴한 가격으로 민간인통제구역에 있는 캠프그리브스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DMZ국제다큐영화제가 걸어온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