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에 600억 원 규모 고속열차를 강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는 공문을 통해 디자인조차 나오지 않은 특정 업체의 열차모델을 두 차례에 걸쳐 언급하며 차량 구매 발주의 조속한 처리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국내 고속열차 내구연한은 30년으로 기존 열차 교체 예상시기가 2031년이다. 하지만 10년 뒤에나 필요한 새 열차 구입을 진행해 논란의 불씨는 커질 전망이다.

지난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가 현재 13조 원의 적자로 허덕이는 코레일에 600억 원 상당의 특정업체 고속열차를 강매했다.

지난해 12월 코레일은 특정 국내 열차 제작 업체와 'EMU300'라는 8칸짜리 신형고속열차 2량을 600억 원에 구입하기로 계약했다. 국내 고속열차(KTX) 내구연한은 30년으로 기존 열차를 신형으로 교체할 시기는 빨라도 2031년이지만, 10년 뒤에나 필요한 새 열차를 현 시점에서 구입한 것이다. 특히 해당 열차는 현재 개발 진행률 9.2%의 초기 단계로 시험운행은 커녕 완성된 시제품조차 없었다.

이 이상한 계약은 국토부가 공문을 통해 특정 업체 이름을 거론하며 차량 구매 발주를 조속히 진행할 것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 ‘강매 압박’ 의혹을 받고 있다. 특정업체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10년 뒤에나 필요한 새 열차를 현시점에 구입한 것으로 전 의원은 해석한 것.

전현희 의원은 "시제품조차 없는 고속열차를 정부가 나서 사실상 강제 구입을 유도한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관련 당국에 의혹을 제기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