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종합소득세 납부자 상위 0.1%인 '슈퍼 고소득자'의 소득이 중위 소득자보다 248배 더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5년 종합소득세 확정신고자 평균소득금액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상위 0.1%(5480명)의 평균 소득액은 26억8600만 원을 기록했다.

종합소득세 금액을 한 줄로 늘어섰을 때 정 가운데에 있는 이를 의미하는 중위 소득자 근로자들은 연간 2299만원을 벌었다. 0.1% 평균 소득액이 중위 소득자보다 248.1배 많은 소득액을 가져가고 있는 것이다.

한편 상위 0.1%와 중위 소득자의 소득액 격차는 매년 벌어지고 있다. 2013년 240.5배였던 배율은 2014년 241.1배로 늘어났으며, 2015년 250배에 육박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