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강원도 오대산 진고개가 형형색색 단풍으로 물들고 있다. 가을 단풍은 역시 산에서 즐겨야 제 맛이다.

‘진고개’라는 이름은 ‘비가 오면 땅이 질다’는 데서 유래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요즘엔 자동차로 편안하게 진고개 단풍을 즐길 수 있다.

최근 설악산 단풍이 절정을 이루며 오대산으로 내려오고 있다고 한다. 잠시 도심에서 벗어나 진고개에서 가을을 즐겨 보는 건 어떨까.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