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해외에서 개인정보 유출사고 시 피해구제와 해외진출 기업 대상 자문 등을 위한 '개인정보 보호 국제협력센터'가 오는 23일 개소한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개인정보보호본부에 '개인정보 보호 국제협력센터'를 설치한다고 22일 밝혔다.

센터 기능을 ‘조사분석’, ‘사고대응’, ‘컨설팅’으로 나눠 국민들이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향후 서비스 이용이 증가할 경우 전문 상담인력 배치 등 인력과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제협력센터는 해외에서 개인정보 침해를 입은 국민들이 편리하게 종합적인 상담과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민원상담 창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터넷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국민들을 위해 전화 한통으로 편리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전용 창구(Hot–Line)도 개통한다.

향후에는 불법 해외유출 주요 대상국가와 유출경로 분석 등을 통한 사례전파 및 대응 방안도 안내할 예정이다.

국제협력센터는 또한 해외에 진출한 기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규제에 대한 자문도 제공한다.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에 개인정보가 장애가 되지 않도록 진출국의 개인정보 보호 법규 내용, 현지 업체와 거래 시 유의사항 등을 안내하고 정기적으로 기업간담회 및 연구모임(세미나)을 열어 국내 기업들에게 국제적인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개인정보에 대한 국제동향 최신 자료를 제공해 인터넷 조회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개인정보 보호 국제협력센터' 개소가 해외 개인정보 유출 시 신속한 피해구제를 지원하고 해외진출기업의 개인정보관련 애로 해소지원을 통해 우리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