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국내 사진전 사상 최대관람인원을 기록한 바 있는 내셔널지오그래픽전이 탐사와 발견을 다룬 동물 사진전으로 다시 국내를 찾았다. 이번 전시는 멸종위기에 처한 다양한 생물 5천여 종을 기록하는 동시에 눈으로 직접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전시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오는 11월 10(금)일부터 2018년 3월 4일(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다.

2015년에 이어 2년 만에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멸종 위기에 처한 다양한 생물 5천여 종의 기록을 담아 기존 내셔널지오그래픽 전시와는 확연히 다른 주제로 전시될 예정이다. 친근한 동물들을 비롯해 우리가 흔히 만날 수 없었던 또는 지금까지 존재 자체도 몰랐던 다양한 생물들의 사진을 공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129년간 지구를 기록하고 발견, 탐험해 온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Joel Sartore)가 10여 년 전부터 진행해 온 공동 프로젝트다.

너무 늦기 전에 더 많은 인류에게 위험에 처한 생물 종에 대해 알리고, 경각심을 일깨워 멸종 위기의 생물 종을 보호하고자 시작되었다.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약12,000여 종에 대한 촬영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소개될 예정이다.

희귀한 멸종 위기의 종을 비롯해 동물원에서 한번쯤은 봤을 법한 친근한 동물까지 보호가 필요한 다양한 생물 종을 접할 수 있다. 각기 다른 장소이지만 인간과 지구라는 하나의 울타리에서 존재하고 있는 동물들의 다양성을 습득할 수있는 전시가 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기획을 맡은 ENV커뮤니케이션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생물의 존재 가치를 눈과 가슴으로 만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생김새도, 사는 환경도 다양한 조류, 파충류, 무척추동물, 포유류, 양서류, 어류 등 우리와 지구를 공유하는 다양한 생물들을 왜 보호해야 하는지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으며,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의 기발한 생물촬영기법 또한 접할 수 있는 전시다”고 덧붙였다.

<내셔널지오그래픽전>이 선보이는 특별展인 만큼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 사전예매를 통해 할인된 금액으로 표를 구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일요서울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